브랜드 스토리

HOME  >  회사소개  > 브랜드 스토리

footerlogo

70년 전통의 만두 명가

 “취영루” 브랜드 스토리

취영루라는 이름은 본래 중국 중원의 유명 인사들이 모이던
유서 깊은 누각의 이름에서 유래하였습니다.
한국에서는 중국인 창업자가 현재의 서울시 중구 소공동 5번지에서
1945년 물만두 전문 중화식당으로 시작하였습니다.

한국에 물만두 전문식당이 생소하던 시절에
정성스러운 요리와 맛을 겸비한 취영루는 먹을 것이 귀했던
시절에 서울시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는 명소가 되었습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단골손님이었던 할아버지는 아들과

손자, 손녀들을 데리고 함께 찾아가는 유명 맛집으로 발전하였고
당시 그 아들과 손자, 손녀들이 그 정성과
맛을 기억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1945년 개점이래 반세기를 훌쩍 넘는
세월동안 한국의 역동적인 역사와 함께 발전해온
취영루는 대한민국 만두의 명가가 되어,
이제 만두 전문기업으로 성장하였습니다.

파주시에 위치한 생산 공장은 8천평의 대지에
4천평의 공장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생산 시스템은 배합실,
제면실, 성형실, 증자실, 예냉실, 급냉실, 내포장실, 중금속 판별기,
외포장실이 일직선의 라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산업은행 기술팀의 지도로 내부 공기의 흐름까지 고려한
3층 높이의 공기청정 시스템과 최첨단 자동화 설비, 1000평 규모의
자체 냉동창고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만두의 생명인 원재료는 무표백, 무방부제, 무색소, 무향신료,
무첨가물의 원재료를 엄선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 수준의 품질관리팀에서는 수십년간의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CLEAN, FRESH, SATETY라는 3대 과제를 실현하고자
모든 공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취영루는 2004년 전국적인 만두 파동 시절에도 유일하게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정통성이 있는 만두 전문기업이며,
신세계 백화점과 롯데백화점의 델리샾에서도 오랫동안 고객들의
인기상품으로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취영루는 그동안 전사적인 생산시스템 업그레이드와 신제품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2017년 6월 1일 물만두를 포함한 10종의 제품을 생산하여, 본격 출시하였습니다.

반세기를 넘은 전통과 브랜드 자부심으로 무장한 취영루의 임직원은 그동안
많은 고객들이 보내주신 신뢰와 사랑에

새롭게 “비전 2021”을 선포하고 천연바이오 소재를 접목한 “자연주의 만두”의 선두기업으로 시장에 귀환하였습니다.
천연바이오 소재를 개발하여 만두의 맛과 풍미를 더함은 물론 가족들의건강식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취영루의 경영철학은 열정을 가진 도전정신과 개척정신을 의미하는 CREATION,
고객 중심 경영을 의미하는 CUSTOMER, 전통을 계승발전시키는 CHEW YOUNG ROO라는
3C 정신을 가슴에 담고 새로운 역사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취영루는 대한민국 만두의 명가로 계속 성장할 것이며,
지속적인 신기술 연구를 통하여 이론 이 분명한 고품질 제품을 만들것이며,
나아가 글로벌 만두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입니다..

취영루는 그동안 전사적인 생산시스템 업그레이드와
신제품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2017년 6월 1일 물만두를 포함한 10종의 제품을 생산하여,
본격 출시하였습니다.

반세기를 넘은 전통과 브랜드 자부심으로
무장한 취영루의 임직원은 그동안 많은 고객들이 보내주신
신뢰와 사랑에 새롭게 “비전 2021”을 선포하고
천연바이오 소재를 접목한 “자연주의 만두”의
선두기업으로 시장에 귀환하였습니다.
천연바이오 소재를 개발하여 만두의 맛과 풍미를 더함은
물론 가족들의건강식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취영루의 경영철학은 열정을 가진
도전정신과 개척정신을 의미하는 CREATION,
고객 중심 경영을 의미하는 CUSTOMER,
전통을 계승발전시키는 CHEW YOUNG ROO라는
3C 정신을 가슴에 담고 새로운 역사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취영루는 대한민국 만두의 명가로 계속 성장할 것이며,
지속적인 신기술 연구를 통하여 이론 이 분명한
고품질 제품을 만들것이며, 나아가
글로벌 만두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입니다..

The message will be closed after 20 s
Ajax Loading